마지막 삼겹살 한 점

이성이 감정을 통제 할 수 있다는 믿음은 착각이다.

대부분 행동은 우리 내면에 잠재된 무의식적 본능이다.

 

특히 대화 시, 처음 내뱉는 상대방 말에 집중해 보자. 상대방이 원하는 잠재의식 속 내용은 첫 번째 멘트에 강하게 나타난다. 또한, 질문이나 방어적 멘트도 유심히 관찰해보자. 가장 약한 부분을 먼저 드러내고 상대방 반응을 살펴보며 심리적 안정감을 가지려는 본능을 확인할 수 있다.

 

어느 날, 영희와 철수는 삼겹살을 먹으러 갔다.

마지막 고기 한 점이 남았다.

이때, 영희가 말한다.

 

"철수야! 남은 삼겹살 한 점 네가 마저 먹어~!"

 

이 말은 진실일까?

정말로 영희는 철수가 마지막 남은 삼겹살을 먹길 바랐을까?

 

그렇지 않다.

마지막 남은 삼겹살 한 점을 먹고 싶은 영희의 무의식적 욕망이 철수를 매개로 드러났다. 상대방이 공격 의사가 없음을 확인하고 안정적으로 목표에 접근하고자 하는 무의식적 본능이다.

 

선민의식도 동일하다. 누군가를 돕고 싶다는 마음도 결국 우월주의다. 상대방보다 우위에 있고 싶은 본능이다. 공격성의 역설적 표현이다. 타인을 돕는 것은 자신이 영향력 있는 사람임을 알리는 행위다. 정글처럼 험난한 생존사회 속, 승리자 표식이다.

 

우리는 '행복'이라는 단어를 들으면 화창하고 맑은 날을 떠올린다.

 

왜 그럴까?

 

원시 시대부터 햇빛은 안전을 의미했고 어둠은 잠재적 위험을 상징했다. 번식 성공과 종족 보존은 모든 생물의 궁극적 목표다. 자연계 생물은 진화 프로세스에 따라 최대한 많은 유전자를 남기도록 설계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