낡은 시대정신 종말과 밀도 있는 삶

우리는 선천적 환경(유전자적 형질)과 후천적 환경(특수 관계인)을 통해 가치관을 형성한다. 문제는 이러한 가치관이 보통 유년기에 형성되는데 주변 환경에 영향을 받는 경우가 많다. 우리는 사회인이다. 여러 사람과 관계를 맺고 살아간다. 중요한 점은 사회를 만드는 사람이 있고 사회 속에 톱니바퀴처럼 굴러가는 사람이 있다. 대부분은 톱니바퀴처럼 굴러가는 사람이다. 부자는 구조를 만드는 사람이다. 부자가 되려면 굴러가는 사람이 아니라 굴리는 시스템을 만드는 사람이어야 한다. 그렇다면 많은 사람은 굴리는 시스템을 왜 만들지 못할까? 이유는 간단하다. 부모로부터 혹은 사회로부터 받은 자기암시 때문이다. 사회는 시대정신을 반영한다.

 

베이비붐 세대를 예를 들어보자. 베이비붐 세대는 전후 세대로써 우리나라 산업화를 몸소 겪은 세대다. 산업화 과정에서 필요한 사회의 인력은 시스템적 인력이다. 당시 대한민국은 미개한 나라였다. 농촌에는 구더기가 들끓었고 식량도 부족했다. 몰락한 양반가문의 남자들은 도박으로 재산을 탕진하거나 폐인이 되기 일쑤였다. 이를 혁파한 것이 새마을 운동이다. 물자와 자본이 부족한 대한민국에서 산업화를 이루기 위해 절약을 미덕으로 하는 프로파간다가 국가적으로 필요했다. 베이비붐 세대는 산업화 시대정신으로 대한민국 성장을 견인했다. 이러한 베이비붐 세대와 관계를 맺은 세대는 자신도 모르는 사이 '불 꺼라.', '아껴라.', '저축해야지.' 등의 프로파간다를 통해 자기 암시를 당하며 가치관을 형성한다.

 

이제, 오늘날 시대상황을 보자. 굶어 죽는 사람이 있는가? 생산물은 엄청나게 생산되어 남아도는 지경에 이르렀다. '절약'같은 산업화 시대 가치관들이 과연 오늘날 부를 만들어 줄까? 그렇지 않다. 시대가 바뀌었다. 이제 베이비붐 세대로부터 받은 낡은 가치관과 자기 암시에서 벗어나야 한다. 틀을 깨야 한다. 시대가 요구하는 혹은 시대를 앞서 가는 독립적인 가치관을 만들어야 한다. 그리고 시스템이 요구하는 인재가 아니라 시스템을 만드는 인재가 돼야 한다. 그래야만 부자가 될 수 있다.

 

부는 중력이다. 높은 질량에 중력은 끌린다. 질량이 높으면 밀도가 높다. 밀도가 높은 사람은 레벨이 높은 사람이다. 상류층이 되려면 밀도 있는 삶을 살아야 한다. 밀도 있는 삶은 주어진 시간을 허투루 쓰지 않고 삶의 질량을 올리기 위해 노력하는 삶이다. RPG 게임을 할 때 몹을 잡으면 경험치가 쌓이고 레벨이 올라간다. 삶은 이와 같다. RPG 게임의 고레벨들은 대부분 게임에 미친 사람들이다. 삶에 미친 사람들이다. 고인물이다. 어느 분야든 최고 레벨을 찍으려면 미쳐야 한다.

 

여러분은 지금 무엇에 미쳐있는가? 실패는 성공의 어머니? 다 개소리다. 실패는 실패의 어머니다. 콩 심은 데 콩 나고 팥 심은 데 팥 난다. 실패는 실패의 어머니고 성공은 성공의 어머니다. 부자로 태어나지 않았다면 내 손으로 밭을 갈아엎어야 한다. 스스로 부자의 씨앗을 심는 것이다. 특수 관계인으로부터 시나브로 흡수한 낡은 시대정신을 끊어내야 한다.